희망강서

부서 홈페이지 방문하기 (새창으로 연결)
통합 동주민센터

현재 본문 위치 : Home > 희망강서 > 우리강서구 > 동이름유래

우리강서구

동이름 유래

염창동(鹽倉洞)
  • 조선시대에 소금보관창고(鹽倉)가 있었기에 염창동이 되었다.
등촌동(登村洞)
  • 등촌중학교 앞에 있던 등촌리가 오늘날 등촌동이 되었다. (옛날 등촌리는 현재 등촌1동, 백석리는 등촌2동이 되었음)
화곡동(禾谷洞)
  • 땅이 기름져 골짜기 사이마다 벼가 잘 되므로 벼가 익어가는 골짜기 마을이란 뜻의 화곡동이라고 불리워졌다. (옛날 초록동은 화곡본동, 곰달래길의 시원지는 화곡1동, 봉제산 남쪽줄기 아래는 화곡2동, 김촌마을은 화곡3동, 능꼴마을은 화곡4동, 박장마을은 화곡5동, 역말마을은 화곡6동, 새까지 마을은 화곡7동, 더부리 마을은 화곡8동이 되었음)
가양동(加陽洞)
  • 조선조 양천현의 행정중심지로서 양천현아가 있었고 또 양천향교가 지금도 남아있다. 우리구에서 문화유적이 가장 많이 남아 있으며 우리구 역사의 중심지이다. (양천현아와 향교가 있던 곳은 가양1동, 탑산 아래 공암리는 가양2동, 줄웅덩이가 있던 늪지는 가양3동이 되었음.)
마곡동(麻谷洞)
  • 이곳에서 삼(麻)이 많이 났기에 마곡동이라 하였다. 원래 고고마진 나루터가 있었던 어촌이었다.
발산동(鉢山洞)
  • 수명산(파려산,발산)이 마치 밥주발을 엎어놓은 형국이라하여 발산이라 불리웠으며 산 안쪽마을을 내발산동, 산 바깥마을을 외발산동이라 하였다.
공항동(空港洞)
  • 원래 송정리였으나 김포비행장이 들어서면서 공항동이라 하였다.
방화동(傍花洞)
  • 사시사철 꽃향기가 퍼지는 개화산 옆에 있는 동네라는 뜻으로 방화동이라는 동명이 생겼다. (옛날의 능리가 방화1동, 정곡리, 치현리가 방화3동, 공항동 옆 논밭이 방화2동이 되었음)
개화동(開花洞)
  • 꽃이 활짝핀 모양이라는 개화산 아래에 발달한 마을이므로 개화동이라했다.
과해동(果海洞)
  • 마을모양이 마치 서해바다로 뻗어나가는 오이모양이라고하여 과해동이라고 하였다.
오곡동(五谷洞)
  • 옛날 골짜기 5개 사이에 있는 마을이라는 뜻이었다.
오쇠동(五釗洞)
  • 옛날 이곳에 쇠노를 만들던 사람 다섯명이 도망와 숨어 살았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만족도평가 만족도보기

사용자 만족도 평가 및 의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