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강서구

전체메뉴 열기


보도자료

4억 4천만 개 데이터로 안전사각지대 없앤다.
작성자 공보전산과 날짜 2018-02-02
이메일 honey2k@gangseo.seoul.kr
연락처 2600-6571
부서 공보전산과

강서구, 빅데이터 분석 CCTV 설치로 범죄 예방 추진
빅데이터 실무추진반 운영하며 정책 활용 본격화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4억 4천만 개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방범용 CCTV 설치 최적지를 도출하고 안전사각지대 없애기에 나선다.

  구는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CCTV 설치를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공공데이터와 민간데이터를 종합한 빅데이터를 분석해 CCTV 설치 최적지를 도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구가 분석한 데이터는 자체적으로 보유한 CCTV 설치 현황 데이터와 설치 요청 데이터를 기준자료로 설정하고, 거주인구 데이터, 주택정보 데이터, 범죄발생 데이터 등의 데이터에 감시취약지수, 범죄취약지수, 지역가중치 등을 포함시켜 CCTV 우선 설치지수를 계산한 것이다.

  구는 계산된 자료를 근거로 CCTV 설치 대상지 50개소를 추출해 이 중 거주인구나 상가 등이 없는 지역, 인근에 CCTV가 설치된 지역 등을 제외한 31곳을 CCTV 우선 설치 지역으로 선정했다.

  구는 올해부터 방범용 CCTV 설치사업을 진행할 때 빅데이터 분석자료를 기준으로 CCTV 설치장소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담당자의 경험과 설치 요청 민원에 의존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객관적이고 효율적으로 CCTV를 설치할 수 있게 됐다고 구 관계자는 밝혔다.

  이밖에도 구는 지역 문화행사를 개최할 때도 빅데이터를 활용해 나갈 계획이다. 마곡지구 개발로 지역 환경이 변했고, 계절에 따른 유동인구 분석, 주민 접근성 지역 분석 등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구 관계자는 “빅데이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행정문화를 정착해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행정을 펼쳐 다변화되는 미래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이와 관련된 기타 자세한 문의는 공보전산과(2600-6571)로 하면 된다.
수정일자 2018-02-02


제2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2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만족도평가 만족도보기

사용자 만족도 평가 및 의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TOP